Eurasia21

러시아를 포함한 유라시아와 한반도 관계 발전을
연구하는 사단법인입니다.

공지/홍보

언론보도

>공지/홍보>언론보도
통일뉴스 모바일 사이트 [두만강 철도, 도로 건설... 남북러 경제협력 결정적 계기될 것]
  • 관리자
  • |
  • 432
  • |
  • 2019-06-06 19:51:18

통일뉴스 모바일 사이트, "두만강 철도·도로 건설...남북러 경제협력 결정적 계기될 것" 

                 http://m.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8899

 

 

- 동북아초국경 경제포럼...'나진-하산' 두만강 철도시범사업 재개로 돌파구 열 수 있어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롯데호텔에서 4일 진행된 '동북아 초국경 경제협력 포럼'에서 두만강과 러시아 하산을 연결하는 도로 교량 건설 사업과 철도 교량사업이 남북과 러시아를 잇는 경제협력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사진-조천현]

 

 

 최근 북한과 러시아 사이에 두만강과 러시아 하산을 연결하는 도로 교량 건설 사업이 본격적으로 논의되는 것은 두만강 철도 교량 사업과 함께 동북아 국제운송의 새로운 전기이자 남북과 러시아를 있는 경제협력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 제시됐다.

 북한·중국·러시아 접경지역에서의 금융·관광·물류 등 한국과 러시아의 전략적 경제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4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동북아 초국경 경제협력 포럼'

 안병민 한국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남·북·중·러 경제협력의 가능성과 전망'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 '나진-하산 교통물류 사업의 평가와 전망' 에 대해 발표하면서 "철도와 도로, 두개의 교통 인프라의 완성이 북한을 관통하는 남·북·러 경제협력의 결정적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민간위원으로 교통물류분과장을 맡고 있기도 한 안병민 연구위원은 "2015년부터 논의가 진행되던 두만강 도로 교량 건설이 올해 초부터 북러 당국간 구체적 협의로 이어지다 지난 4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회담을 통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하면서 "지금까지 진행된 철도 외에 초국경 협력을 가속화할 수 있는 도로협력 사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http://m.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28899 

블라디보스토크=이승현 기자 shlee@tongilnews.com

<저작권자 © 통일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글 매일경제 보도 2019년 제1회 국회 한러미래포럼 - (사)유라시아21 정책세미나
다음글 [매일경제] 제3회 유라시아 정책포럼 `전환기 국제질서와 북방협력의 미래` 개최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