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asia21

러시아를 포함한 유라시아와 한반도 관계 발전을
연구하는 사단법인입니다.

회원 동정

>회원마당>회원 동정
이대식 회원 신간안내 <줌 인 러시아 2 - 도시이야기>
  • 관리자
  • |
  • 203
  • |
  • 2020-05-08 02:03:27

 

 

줌 인 러시아❷ 

- 도시 이야기 -

책으로 떠나는 완벽한 러시아 여행 

 

지은이 : 이대식

발간일 : 2020년 4월 17일

사  양 : 신국판 변형  384쪽  값 16,500원 

ISBN: 978-89-7633-994-2  03900

 

 

 

이번에는 러시아 ‘도시’다!

돌아온 《줌 인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열차를 타다

 

《줌 인 러시아》로 러시아 입문자들을 친절하게 안내했던 저자가 러시아 속으로 한 걸음 더 들어가고자 하는 독자들을 위해 러시아 도시 여행기로 돌아왔다. 한국의 77.6배가 넘는 면적을 가진, 세계에서 가장 큰 나라를 여행할 때 도시별 여행은 꽤 유용한 방법이다. 같은 나라 안에서도 제각기 다른 역사와 문화, 그리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품고 있어 독특한 색을 띠게 된 도시들을 만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독자들을 시베리아횡단열차에 태운 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하여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여행을 마치는 이 책은 횡단열차 노선상에 있는 도시와 지선상에 있지만 중요한 의미를 갖는, 크고 작은 도시 20여 곳을 방문한다. 1,115개에 이르는 러시아 도시 중 공들여 선택된 이 도시들은 러시아 역사에서 각자의 선명한 존재감과 개성을 뽐낸다. 

우리에게 제법 잘 알려진 도시도 있는 반면 이름조차 발음하기 어려운 낯선 도시도 있으나 도시의 핵심 포인트를 포착하는 정확하고도 신선한 시각과 입체적이고 맛깔난 해설 덕에 익숙한 도시는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낯선 도시도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남긴다. 

한러 수교 30주년이 되는 2020년에 출간되어 남다른 의미로 다가오는 이 책은 몰랐던 것을 알게 되는 발견의 기쁨과 왜 이제야 알게 되었나 하는 탄식을 동시에 불러일으킨다. 

 

 

러시아에는 수많은 찬란한 도시들이 있고 그 도시에는 러시아인들이 너무나 자랑하고픈 이야기, 또 한국인이 보기에도 아주 흥미로운 이야기가 무궁무진하다.

도시마다 완전히 다른 색깔과 역사와 이야기를 품고 있다.  이 도시들을 한 단계만 더 ‘줌 인’해서 들여다보면 러시아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 <책을 내며>에서

 

놀라운 이야기와 슬픔을 간직한 도시들 

 

도시에 흐르는 이야기와 역사는 그대로 그 도시의 몸과 마음이 된다. 러시아에도 놀라운 이야기, 슬픈 역사를 품은 도시들이 있다. 입담 좋은 저자는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순식간에 독자를 이야기 속에 몰입시키고 역사의 현장으로 안내한다.   

 

황제와 거지 이야기의 무대 “톰스크”

 

많은 업적으로 위대한 황제로 추앙받았지만 자신이 부친의 죽음을 초래했다는 죄책감에서 끝내 벗어나지 못했던 알렉산드르 1세는 48세에 갑작스럽게 사망하며 충격을 준다. 그로부터 12년 후 톰스크에 한 유형수가 나타나는데 겉으로는 고향도 기억하지 못하는 부랑자였지만 죄수들에게 선행을 베풀고 글과 성경 읽기를 가르쳐 사랑과 존경을 받았다. 그가 바로 알렉산드르 1세라는 소문이 퍼진다. 나이가 같고 외모가 비슷할 뿐 아니라 이르쿠츠크 대주교와 톨스토이의 접견을 받는 등 예사롭지 않은 모습을 보인 것이다. 이런 의심을 받자 칩거에 들어가기도 했으나 대중들 사이에서는 그가 황제라는 인식이 굳어졌으며 사망 후에는 톰스크의 성인으로 모셔졌다. 수수께끼의 유형수는 과연 알렉산드르 1세일까? 

 

로마노프왕조의 종말을 지켜본 “토볼스크”와 “예카테린부르크”

 

시베리아 최초의 도시 토볼스크와 시베리아의 대표적 대도시 예카테린부르크는 로마노프왕조의 비극적 종말을 생생히 간직한 곳이다. 러시아혁명 이후 폐위된 황실 가족은 토볼스크로 옮겨졌다가 다시 예카테린부르크로 왔고 이곳에서 총살을 당하며 비참한 최후를 맞았다. 저자는 다양한 자료를 인용하여 황실 가족이 머물렀던 장소를 눈앞에 펼쳐진 듯 설명하고 내일을 알 수 없는 불안한 나날이 이어지는 긴장된 분위기를 실감나게 묘사한다. 

 

낮선 도시에서 찾아낸 뜻밖의 흔적들

 

여행지에서 아는 이름이나 사실을 확인하면 그곳이 왠지 더 반갑고 기억에 남는다. 저자는 낯선 러시아 도시에서 우리에게 잘 알려진 이름들의 흔적을 찾아내어 독자들에게 기대하지 않았던 즐거움을 선물한다. 

 

명배우 율 브리너와 이어지는 “블라디보스토크” 

 

러시아 극동의 유일한 부동항 블라디보스토크의 역사 속에는 이민자 출신 거상 율리우스 브리너가 주역으로 등장하는데 그는 우리에게도 〈왕과 나〉등의 영화로 잘 알려진 명배우 율 브리너의 조부였다. 율리우스 브리너의 일대기 속에서 블라디보스토크 역사의 부침을, 그리고 대를 이어 계속되는 율 브리너의 오디세이를 함께해보자.

 

기적의 도시 “카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에서 승리하며 우리에게 기적의 무대로 기억되는 카잔은 흥미롭게도 러시아 역사에서도 내내 기적의 도시로 알려져왔다. 1579년에 발견된 카잔 성모화가 모스크바, 페테르부르크 등에 전해지며 러시아 역사의 고비마다 기적을 행했다고 전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카잔은 러시아인들의 영혼에 깊은 영향을 끼치고 있으며 아주 중요한 유적지로 여겨진다. 

 

우리가 잘 몰랐던 생동하는 러시아 경제

 

도시를 지탱하는 힘은 결국 경제에서 찾을 수 있다. 저자는 경제연구소에서 일한 인문학자답게 시베리아가 자랑하는 러시아판 실리콘밸리를 비롯해 자동차와 항공 등의 분야에서 중심지로 성장한 산업도시들을 둘러보며 러시아 경제 현황도 살핀다.

시베리아의 실리콘밸리를 자랑하는 “노보시비르스크”

‘새로운 시베리아’라는 뜻의 노보시비르스크는 인구가 161만 명이 넘는 대도시로 모스크바, 상트페테르부르크를 잇는 러시아 제3의 도시이다. 산업·교육·문화 등 다방면에서 일찍부터 세계적 수준을 자랑해왔으며 무엇보다 이 도시가 가장 자랑하는 보물 ‘아카뎀고로도크’를 갖고 있다. ‘과학도시’라는 뜻의 아카뎀고로도크는 1957년 기네스북에 계획적으로 조성된 세계 최초로 연구단지로 등재되었으며, 이 도시를 모델로 1973년 대덕연구단지가 건설되었다. 러시아인들의 창의력이 집적된 도시로 세계 수준의 기초 과학기술 연구소가 즐비하다. 

 

자동차 산업도시 “니즈니노브고로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최대 무기 공급지였던 니즈니노브고로드는 이제 대표적 중공업도시로 변신하여 러시아 경제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니즈니노브고로드는 러시아 경제의 대명사인 ‘자원’ 분야 산업의 비중이 0.1%

이전글 문대웅 회원님 아주경제 보도자료 &lt;남북경협과 건설산업과제, 북한에 투자하려며...&gt;
다음글 고수열 회원 신간안내 &lt;비즈니스맨 in 러시아&gt;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비밀번호 입력
비밀번호
확인
TOP